기체의 부피를 질량으로 환산 하는 공식

우리가 너무 친밀하다 못해 의식조차 안 하는 공기

그런데 우리가 마시고 있는 공기는 질량이 얼마나 될까요?



기체의 부피를 질량으로 환산해서 구하는 법칙으로 이상기체 법칙을 많이 사용합니다. 이상기체 법칙에 근간이 된 보일의 법칙(압력과 부피), 샤를의 법칙(온도와 부피) 등이 현실에서 입증되었기 때문에, 사실상 현실의 기체에 대입해도 어느 정도는 들어맞습니다


이상기체 법칙은

PV =nRT

=(w/m)RT 로 나타내어지며,


P:압력 (1 atm=1기압 기준)

V:체적 (L)

n:몰수(=W/M)

R:기체상수 0.082 atm*L/mol*K

M:분자량 g/mol(주-공기의 분자량은 M = 29.2 입니다.)

W:질량 g

T:절대온도 K (273+C)-0℃ 기준

으로 구분됩니다.


0℃의 온도에

1기압(1atm=0.101325Mpa=101.325Kpa=101325Pa=760Torr)의 압력인 상태에서

공기 1L의 질량은 몇 g이 나오는가 계산을 해보면

(부피 1L는 1dm³(1세제곱데시미터)를 가리키는 특별한 이름으로 정의됩니다.

https://ko.wikipedia.org/wiki/%EB%A6%AC%ED%84%B0#/media/%ED%8C%8C%EC%9D%BC:CubeLitre.svg )


이상기체 법칙에서 질량을 구하려면


(m*P*V) M(g/mol) * V(L) * P(atm)

W= ----------- =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 (g)

(R*T) R(0.082atm*L/mol*K) * 273K


=(29.2*1L*1atm)/(0.082*273 ) (g)

=1.30438667g의 질량이 나옵니다

하지만 이상 기체 법칙도 단점이 있는데, 어디까지나 이상 기체를 서술하는 법칙이니만큼 이상 기체가 아닌 실 기체에 이 법칙을 적용하면 오차가 생깁니다.

하지만 일상적인 상황인 1bar 부근의 압력 또는 섭씨 50도 미만의 정도의 온도에서는 그 오차는 사실상 무시할 수 있어서 아직 기초적인 학부 실험 정도에서는 쓰이고 있습니다.


그리고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현재까지도 연구를 거듭하고 있고, 분자 간 인력과 부피를 고려한 판데르발스 상태 방정식(간단하면서도 이상 기체 법칙보다는 정확하지만, 현장에서는 부정확성때문에 사용을 잘 안 한다고 합니다...),Peng-Robinson(팽 로빈슨) 상태방정식을 사용합니다.


출처)

이상기체 법칙-위키백과

https://ko.wikipedia.org/wiki/%EC%9D%B4%EC%83%81%EA%B8%B0%EC%B2%B4_%EB%B2%95%EC%B9%99

사진

1)https://pixnio.com/ko/%ED%92%8D%EA%B2%BD/%EC%8A%A4%EC%B9%B4%EC%9D%B4/%EB%86%92%EC%9D%80-%EA%B5%AC%EB%A6%84-%ED%9D%90%EB%A0%A4-%ED%96%87%EB%B9%9B-%EC%8A%B5%EA%B8%B0-%EC%9D%BC%EA%B4%91-%EA%B3%B5%EA%B8%B0-%EB%B9%84%ED%96%89%EA%B8%B0-%EC%9E%90%EC%97%B0-%ED%95%98#img_info


2)https://ko.wikipedia.org/wiki/%EB%A6%AC%ED%84%B0#/media/%ED%8C%8C%EC%9D%BC:CubeLitre.svg

카테고리

Copyright © infoRAD Corp.  All Rights Reserved.